박경리문학공원  
 

작가연보
작품연보
만남,인연
원주통신


 
박경리 연보(1920 ~ 1970년대)
년 도 내 용
1926년 경상남도 충무시 명정리에서 박수영씨의 장녀로 출생. 본명 박금이
1945년(20세) 진주고등여학교 졸업. 김행도씨와 결혼.
1946년(21세) 딸 김영주(현 토지문화재단이사장) 출생.
1948년(23세) 남편의 인천 전매국 취직으로 인해 인천 금곡동으로 이사
1950년(25세) 5월 19일 수도여자사범대학(현 세종대학교) 가정과 졸업
황해도 연안여중 교사
12월 25일 남편과 사별. 이때부터 창작에 전념.
1953년(28세) 환도 후 잠시 신문사, 은행 등에 근무.
1955년(30세) 8월 현대문학에 단편 「계산」이 김동리에 의해 초회 추천.
1956년(31세) 8월 『현대문학』에 단편 「흑흑백백」이 김동리에 의해 2회 추천되어 본격적인 문단활동 시작.
1957년(32세) 단편 「불신시대」로 제3회 『현대문학』 ‘신인문학상’ 수상.
1958년(33세) 첫 장편 『애가』를 『민주신보』에 연재.
1959년(34세) 장편 『표류도』를 『현대문학』(2월-11월)에 연재하고 대한교과서에서 간행. 이 작품으로 제3회 ‘내성문학상’ 수상.
1960년(35세) 장편 『성녀와 마녀』를 『여원』(4월-1961년 3월)에 연재.
1962년(37세) 전작 장편 『김약국의 딸들』(을유문화사) 간행.
1964년(39세) 장편 『파시』를 『동아일보』(7월-1965년 5월)에 연재. 『시장과 전장』을 현암사에서 간행.
1965년(40세)

장편 『시장과 전장』으로 제2회 ‘한국여류문학상’ 수상.

1966년(41세)

수필집 『Q씨에게』, 『기다리는 불안』을 현암사에서 간행.

1968년(43세)

단편 「우화」(『월간중앙』4월), 「약으로도 못 고치는 병」(『월간문학』 11월) 등 발표.

1969년(44세)

대하소설 『土地』1부를 『현대문학』에 연재(9월-1972년 9월), 「죄인들의 숙제」를 『경향신문』에 연재.

1972년(47세)

『土地』 2부를 『문학사상』(10월-1975년 10월)에 연재. 『土地』 1부로 제7회 ‘월탄문학상’ 수상.

1973년(48세) 딸 김영주와 시인 김지하 결혼. 『土地』 1부(삼성출판사) 간행.
1974년(49세) 장편 『단층』을 『동아일보』(2월 18일-12월 31일)에 연재. 『土地』 2부(삼성출판사) 간행.
1976년(51세) 『박경리 단편선』(서문당) 간행
1977년(52세) 1월부터 『土地』 3부를 『주부생활』, 『독서생활』, 『한국문학』 등에 연재.
1979년(54세) 박경리 문학전집(전16권)을 지식산업사에서 간행. 작품집 『영원한 반려』(영서각) 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