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리문학공원  
 

작품소개
작품배경과 줄거리
토지자료
동영상



 
「토지」 소개

박경리의 「토지」는 우리 현대 문학을 대표하는 작품으로 , 19세기 말에서 20세기 중반까지 우리 민족의 삶을 총체적으로 그려내는 가운데 진정한 삶에 대한 탐색을 탁월하게 보여준 역작이다.

1969년부터 1994년까지 26년간의 창작기간을 걸쳐 완성된 「토지」는 그 길이만 따져서 원고지로 대략 31,200장의 분량이며,  전체 5부 25편 362장(序 포함)으로 각 편과 장에는 제목이 붙어 있다.

「토지」가 연재되기 1년쯤 전에 발표된 단편 「약으로도 못 고치는 병」(1968.11)에는 「토지」의 1부 1권의 내용이 응축되어 있어, 작가가 이미 훨씬 전부터 이 작품의 구체적인 내용을 구상하고 집필하였음을 알 수 있게 한다.

오랜 시간에 걸쳐 창작, 연재된 만큼 「토지」는 문학지와 일반 잡지, 신문 등 다양한 게재지를 거쳤다. 제1부는 1969년 9월부터 1972년 9월 말까지 만 3년 동안 「현대문학」에, 이어 제2부는 「문학사상」으로 옮겨 1972년 10월부터 1975년 10월까지 역시 만 3년 동안 연재되었다. 제3부는 1977년 1월부터 5월까지는 「독서 생활」에 1977년 6월부터 다음해 1월까지는 「한국문학」에 다시 1979년 12월까지는 「주부생활」에 실렸다.

1980년에 작가는 집필지를 원주시 단구동 지금의 '박경리문학공원'으로 옮긴 후, 자연과 인간의 공생적인 삶에 대해 고민하여 4부 구상에 들어갔다. 그리하여 제4부의 앞부분은 1983년 7월 12월까지 「정경문화」에 실렸고, 다시 3년 8개월간 연재가 중단되었다가 1987년 8월부터 다음해 5월까지 「월간경향」에 4부의 나머지가 발표되었다. 제5부는 그 후 4년여의 공백 끝에 1992년 9월 1일 부터 1994년 8월30일까지 약2년간 607회에 걸쳐 「문화일보」에 연재됨으로써 그 긴 장정의 막을 내렸다.

「토지」는 연재 처음부터 독자들의 관심이 집중되어 연재가 끝나는 대로 삼성출판사에서 책으로 묶여 나왔다. 1989년에는 「박경리 전집」을 낸 지식산업사에서 4부까지 개정판이 간행되었고, 1994년 총 16권으로 솔 출판사에서 완간되었다.

또한 1983년에는 「토지」 1부가 일본 문예선서에서, 1994년에는 역시 1부가 프랑스 벨퐁 출판사에서, 다음해에 1부가 영국 키건폴 출판사에서 번역되어 나왔으며, 독일어로도 번역 중에 있다. 뿐만 아니라 토지는 3부까지의 내용이 KBS 1TV를 통해 두 차례, 또 5부 완간 이후에는 SBS TV를 통해 52부작 대하드라마로 방영되었다.

「토지」는 그 독특한 성격으로 하여 연재가 되는 가운데 문학계에 다양한 논의를 유발시켰으며, 완간된 후에는 한국문학연구학회 주최로 ‘「토지」와 박경리의 문학’을 주제로 한 세미나가 개최되는 등 다양한 해석이 시도되었다.
현재 「토지」에 관한 비평서가 계속 출간되고 있으며, 전국적으로 석ㆍ박사 논문도 활발하게 쓰여지고 있다.